• 구름조금동두천 13.5℃
  • 구름많음강릉 21.5℃
  • 구름많음서울 17.0℃
  • 흐림대전 14.3℃
  • 흐림대구 18.1℃
  • 흐림울산 17.4℃
  • 흐림광주 17.1℃
  • 흐림부산 18.2℃
  • 흐림고창 14.9℃
  • 흐림제주 20.0℃
  • 구름조금강화 12.5℃
  • 흐림보은 11.8℃
  • 흐림금산 11.9℃
  • 흐림강진군 14.6℃
  • 흐림경주시 15.2℃
  • 흐림거제 16.4℃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변하지 않는 ‘내빈석과 특권의식’

URL복사

[시흥타임즈=대표/편집장 우동완] 지난 주말 시흥시에서 열린 어느 축제에 많은 시민들이 개막 공연을 관람하고자 공연장을 찾았습니다. 

시민들은 개막 공연이 있기 1시간 전부터 공연장의 앉을 자리를 찾았지만 적은 좌석 수로 인해 뒤에 서서 공연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유독 공연장 가운데 가장 좋은 수십여 자리는 비어있었습니다. 한 남성이 계속 비어있는 그 자리에 앉으려고 하자 관계자는 앉으면 안된다고 했고, 남성은 항의 했습니다. 

그러자 관계자는 내빈석이라 앉으면 안된다고 했습니다. ‘내빈석’ 한없이 비어놓고 생수까지 준비해 놓은 수십여 좌석은 다름 아닌 ‘내빈석’ 이었습니다. 장애인이나 노인 등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기 위해 비워 놓은 자리가 아닌 도지사, 시장, 시의원들 같은 정치인들이 앉을 내빈석 이었던 것입니다.

결국 항의하는 남성과 관계자들이 사이에 실랑이가 벌어졌습니다. 남성은 소리칩니다. “이것들이 어디서 갑질이야”, “시민이 주인이라더니 이게 주인이야”

이 모습을 지켜본 주위의 시민들도 모두 인상을 찌푸렸습니다. 사건이 잠잠해지자 곧 내빈들이 무대로 들어왔습니다. 그들은 마치 자리를 예약이나 한 것처럼 공연 시간에 딱 맞춰 들어와 인사를 하고 유유히 공연을 관람 했습니다.

앉을 자리가 없어 뒤에 서서 구경 하던 한 시민은 “우리는 아까부터 왔는데...지들도 일찍 오던가, 새치기네”라고 투덜거립니다.

비단 이런 모습뿐이겠습니까. 아직 우리 사회 지도층들의 특권의식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선거 때면 “시민이 주인이다.”, “시민의 머슴이 되겠다.”고 하던 정치인들의 모습은 너무도 표리부동해 보입니다.

물론 멀리서 찾아온 내빈은 대접을 하는 것이 마땅하나, 그것이 유독 정치인들에게 집중되고 정도가 지나쳤을 땐 시민들이 느끼는 상대적 박탈감도 클 수밖에 없습니다.

시민이 낸 세금으로 개최되는 축제와 기타 여러 가지 행사들의 진짜 주인은 누구입니까. 대접을 해달라는 것이 아니라 같은 국민으로써 평등한 기회와 공정한 과정을 함께 누리자는 그 기본이 그리도 어려운 일입니까.

사회적 약자에겐 서슬 퍼런 원칙과 기준들이 그들에겐 너무 쉬운 사회. 이런 사회에서 민주주의를 이야기 하는 것은 어불성설입니다. 

피자를 사기위해 시민들 사이에서 함께 줄을 서있는 어느 외국 대통령의 모습이 우리에겐 왜 멀게만 느껴지는지, 그저 씁쓸한 날입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6·1 지방선거] 양범진 정의당 시흥시의원 후보 '출정' [시흥타임즈] 6.1지방선거에서 시흥가선거구(대야,신천,은행동)에 출마하는 양범진 정의당 시의원 후보가 19일 시흥 삼미시장에서 황순식 정의당 경기도지사 후보, 조귀제 도비례 후보, 송치용 도의원과 함께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유세활동에 돌입했다. 양범진 후보는 “‘정치꾼 NO! 찐일꾼 YES!’라는 슬로건을 걸고 2020년 국회의원 총선, 지난 2년간의 시흥민생연구소 대표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시흥시 최초 진보 시의원이 되고자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양 후보는 “시흥시는 지난 20여년 간 단 한 번도 거대 양당 외에 다른 당에 시흥시 기초 시의원을 단 한 명 조차 허락하지 않았다”며 “이로인해 거대 양당의 내로남불이 판을 치고, 갈라치기 정책만이 난무한 이곳 시흥정치판에 진보정당의 후보로서 당당한 정책과 비전으로 시민들의 선택을 받겠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특히 난개발과 자기편 호의호식에만 예산이 쓰이는 것이 아닌지, 진짜 시민을 위해서 사용되고 있는지를 면밀하게 살피고, 제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양범진 후보는 “현재 16,405명 시흥시민의 서명을 받아 진행된 시흥시민의 바람이 담긴 ‘시흥시 출생확인증 조례’가 현 시의원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