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30.4℃
  • 구름많음서울 26.3℃
  • 흐림대전 29.4℃
  • 구름조금대구 33.2℃
  • 맑음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9.6℃
  • 맑음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4.1℃
  • 구름조금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19.7℃
  • 구름많음보은 26.4℃
  • 흐림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7.9℃
  • 구름조금경주시 33.1℃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민은 다 압니다"

URL복사
지난 9일 열린 시흥시의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A의원이 갑작스런 신상발언을 요청했습니다.

이후 그는 본회의장 안 대형 모니터에 한 장의 문서를 띄우며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저 화면은 본 의원의 지난 지방선거 공약사업인 XX를 도와주는 이사님들의 명단입니다. 자료 제출의 의무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의원님들에게 예의를 지키기 위해서 자료를 제출했는데 이 자료가 바깥으로 유출됐습니다."

그러면서 이렇게 말합니다. "동료 의원의 의정활동을 조사해 가지고 언론에 제보해서 기사화 시키는 언론 스파이 짓을 하는 그런 짓거리들은 제발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곤, 해당 의원의 공개사과와 윤리특별위원회의 징계도 요청합니다. 

그런데 그가 이렇게 화를 내는 이유를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행정사무감사의 대상이 되는 단체가 의원에게 자료를 제출했고 이 자료를 언론에 공개 했다는 게 위법한 사항인지 모르겠습니다. 

그 문서가 그렇게 영향력 있는 비밀문서인지 의구심도 듭니다. 대형 화면에 띄워 만인이 다 볼 수 있도록 공개한 문서가 그의 공약사업을 악랄하게 음해하는데 사용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입장도 이해가지 않습니다. 

돌이키건대 공개 못할 이유도, 화를 낼 이유도 없어 보입니다. 의회와 언론은 때때로 상호협력적 관계 속에 시 집행부를 견제하는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물론 반대의 경우도 있지만 그런 의미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입니다. 

그의 말대로 이것을 '스파이 짓'이라고 규정한다면 그동안 의회가 해왔던 일들은 뭐가되고 언론은 또 뭐가됩니까. 

많은 언론과 시민이 지켜보는 앞에서 의원을 스파이라 칭하고 언론을 스파이가 가져다 준 정보나 받아쓰는 사람들로 인식 하고 있다는 것엔 실망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오는 13일부터 행정사무감사가 열립니다. 이미 이 문제와 관련된 양측에 전운이 감돌고 있습니다. 
 
시민들은 양측이 개인적 감정을 내세워 말도 안 돼는 논리로 흠집만 내거나 화풀이 하지 않길 바라고 있습니다.

아직도 우리 사회엔 불편부당한 일들로 억울함을 호소하는 시민들이 많습니다. 양측은 시민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고 사사로운 감정을 공익처럼 내세워 포장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아무리 좋게 포장해도 "시민은 다 압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도시공사, 24시간 ‘카카오톡 챗봇 개설’ [시흥타임즈] 시흥도시공사가 시민에게 정보전달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챗봇을 개설했다고 밝혔다. 공사는 비대면 행정민원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시민소통 활성화를 위해 카카오톡 채널을 개설하고 자체 구현한 챗봇을 연동하여 24시간 정보제공이 가능하도록 추진중이다. 현재 공사의 통합정보를 제공하는 공식 챗봇과 실내체육시설(정왕평생학습관/시흥어울림국민체육센터) 프로그램 안내를 위한 챗봇 운영을 개시했다. 인공지능(AI) 서비스가 적용된 챗봇을 활용하여 시민들이 현장을 방문하지 않고 궁금한 사항을 해결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정보를 업데이트 해 나갈 방침이다. 챗봇 이용 희망자는 카카오톡 검색창(돋보기 모양)에서 원하는 체육시설명(정왕평생학습관/시흥어울림국민체육센터)을 검색한 후 친구로 등록하면 된다. 정동선 사장은“다양한 분야에서 카카오 채널과 챗봇을 활용해 콘텐츠 유통 경로를 개척하고 있다”며“시민들의 정보습득 편의성 향상을 위해 서비스 확대를 추진해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공사는 지난 1월 종량제봉투 사업의 카카오 채널을 신규 개설하여 서비스 이용자들에게 알림메세지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개설된 체육시설 카카오채널을 친구추가하면 수강안내 및 접수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