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5.8℃
  • 흐림강릉 24.2℃
  • 구름많음서울 17.0℃
  • 흐림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3.5℃
  • 흐림광주 19.9℃
  • 구름많음부산 20.3℃
  • 흐림고창 18.6℃
  • 구름조금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5.2℃
  • 흐림보은 19.5℃
  • 흐림금산 18.8℃
  • 구름많음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22.5℃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기자수첩] 사실과 진실 사이에서

URL복사
지난주 저희 신문사는 시흥시 배곧신도시에 조성된 배곧생명공원의 문제점을 적나라하게 표현한 사진을 보도한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http://www.newsdream.co.kr/news/article.html?no=29583 )

제목은 ‘황량한 배곧생명공원’입니다. 수풀이 메마른 땅이 그대로 드러난 모습, 사진만 보면 정말 최악의 공원을 연상케 합니다.

이 짧은 기사의 조회 수는 생각 이상으로 높았습니다. 그리고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정말 많이 들어야 했습니다. “왜곡된 보도다.”, “객관적이지 않다” 등등 비판적 의견도 꽤 있었습니다. 

그런데 취재를 하면서 배곧생명공원을 이용하는 신도시 주민들에겐 더 많은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조감도와 너무 다르다”, “실망이다”, “기대 이하다”, “불편하다”

취재 당시 동행한 기자와 살펴봤을 때 공원은 전체적으로 꽤 괜찮은 편이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주목한 것은 이곳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공원에 대해 좋은 평가를 하고 있지 않다는 것입니다. 

공원을 조성한 시는 “잘 만들었고 문제없다”고 말하지만 공원을 이용하는 주민은 “문제가 있다”고 말하는 상황.

우리는 주민들이 지적하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사진을 카메라고발 형식으로 짤막하게 보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전체 중에 일부만을 단적으로 보도해 객관적이지 않다고 말하는 이도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시의 말처럼 공원을 구색에 맞게 잘 조성했다고 강조한들 주민들이 불평하고 있다는 사실은 가려지지는 않았습니다. 

주민들은 240억 원을 들여 만들어 놓은 배곧생명공원 보다 아파트 단지 내 작은 공원이 오히려 더 났다는 평가도 내리고 있었습니다.

기사는 사실에 기초해 객관적으로 써야합니다. 그리고 매일 그렇게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그보다 더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객관적으로 드러난 사실 보다 눈에 보이지 않은 정신 즉 ‘진실’ 입니다. 

모쪼록 시가 주민들이 무엇 때문에 불평하고 있는지 잘 파악하고 더 좋은 공간으로 조성하기를 바랍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시흥시 또래상담연합회 '팔레트' 발대식 개최 [시흥타임즈] 시흥시청소년재단이 운영하는 시흥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가 지난 13일 시흥시청소년수련관 한울림관에서 ‘2022 시흥시 또래상담연합회 「팔레트」(이하 「팔레트」) 발대식’ 발대식을 개최했다. 2022년 시흥시 또래상담연합회는 관내 또래상담자들의 연합모임으로, 2017년 처음 출범하여 올해는 총 11개 학교(경기자동차과학고등학교, 군서고등학교, 은행고등학교, 장곡고등학교, 군자중학교, 배곧중학교, 송운중학교, 시화중학교, 월곶중학교, 조남중학교, 한국글로벌중학교), 72명의 또래상담자가 위촉됐다. 이번 발대식에는 지도교사와 청소년(또래상담자) 80여명이 참석하여, 1부에서는 2022년 사업안내, 개성있는 학교별 자기 소개, 위촉장 수여 및 선언문 낭독이 진행됐다. 2부에서는 ‘자기이해와 성장’을 중심으로 한 특강과 ‘또래상담자의 정체성’을 주제로 한 미니 토크콘서트가 펼쳐졌다. 시흥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발대식을 시작으로 청소년 참여형 ‘학교폭력예방 프로젝트-작심삼일(마음을 짓는 3일의 기적)’, 연구기반 학교폭력예방 캠패인 등 다양한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러한 활동을 통해 또래상담자들의 리더십을 증진시키고 공동체감 형성을 촉진하여, 조직적이고 체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