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0.5℃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6.4℃
  • 맑음고창 1.5℃
  • 구름조금제주 4.9℃
  • 구름조금강화 -1.5℃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0.9℃
  • 맑음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집실에서] 시민에게 먼저 인정 받으라

(시흥타임즈=우동완 편집장) 내년에 치러지는 지방선거 물밑작업이 벌써 활발합니다. 어느 정당은 이미 기초·광역 후보 누구누구를 내정했다는 소식이 파다합니다.  

이와 관련하여 얼마 전 지역 선배들과 다가올 지방선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습니다. 

지금 나온 후보들의 면면을 대입해 말을 이어가던 도중 누군가 한마디 던집니다. 

“이렇게 따져봐야 무슨 소용이 있나? 어차피 시민이 원하는 후보 보단 유력 정당에 줄을 잘 선 후보가 당선 되는 거 아니야”

우리는 이 말을 듣고 모두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예전 보다 많이 개선 됐다고 하지만 아직도 ‘유력 당에서 공천을 받은 사람이 곧 당선이다.’ 란 공식은 유효하기 때문입니다.

기초의원의 경우 유력 정당 권력자에게 줄을 잘 서서 '가번'을 받거나 '비례대표'가 되기만 하면 경쟁자 없이 세상 편하게 당선 되는 구조에서 시민보단 당이 우선되는 현실입니다. 

하지만 “당이 뽑았으니, 좋든 싫든 그를 인정하라” 하기에 앞서 그가 시민의 대표로써 자질이 있는 사람인가, 그리고 추구하는 가치가 부끄럽지 않은 사람인가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물론 이런 말을 하는 것을 두고 작금의 정치공학적 현실을 이해하지 못한다며 비웃을 인사들이 많다는 것을 압니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최소한의 시민적 지지와 소양이 없는 사람이 권력자의 입맛에 맞다는 이유만으로 공천이 되고 그가 다시 시민의 우두머리가 되는 구태 정치를 반복하라고 할 수도 없는 일입니다. 

“지지율이 높은 정당에서 후보로 내정됐다는 인사들이 이미 완장 찬 듯 행사장을 누빈다.”, “우리는 그들을 잘 알지도 못하는데 아직도 멀었구나.. 느껴진다.” 정왕동 거주 이모씨. 

시민을 졸로 보지 않는 인재가 지역을 이끌어가게 만들 수 있도록 모두의 관심과 의식이 절실한 때입니다. 

당을 잘 타고 줄을 잘 서는 것이 그들의 성공을 보장하는지 모르겠지만 시민들의 입장에서 봤을 땐 그들의 성공이 우리 지역사회의 성공을 담보하지는 않기에 더 깊이 생각해야합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배너

미디어

더보기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해제’…시흥시, 백신 접종 ‘총력’ [시흥타임즈] 시흥시가 동절기 2가 백신 접종률 제고에 적극 나서고 있다. 설 명절을 앞둔데다 오는 30일부터는 실내 마스크 의무가 해제되면서 높아진 감염 재확산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다. 추가접종 대상은 기초접종(1·2차접종)을 완료한 만 12세 이상 성인으로, 접종 간격은 마지막 접종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접종할 수 있다. 3·4차 백신 접종을 마친 시민도 대상이다. 특히 요양시설 등 감염취약시설과 60세 이상 고령자는 위·중증화와 사망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동절기 2가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 시는 이를 위해 의료현장과의 협조체계를 강화했다. 시흥시의사회와 관내 위탁의료기관에 협조공문을 발송하고, 진료를 위해 방문하는 만성질환자를 대상으로 접종력을 확인 후 원스톱접종을 시행해달라고 요청했다. 동행정복지센터도 함께 나서고 있다. 복지상담 등 민원인 방문 시 2가백신 접종에 대해 안내하고 현장예약 서비스도 시행하고 있다. 동절기 2가 백신은 초기 유행한 코로나19 바이러스와 현재 유행하는 오미크론 변이를 모두 포함한 개량 백신으로, 기존 단가 백신보다 효과성과 안전성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청이 지난해 11월 13일부터 12월 10일까지